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장길자 국제위러브유 회장, 생태계복원 위한 ' 미국 클린월드 환경정화 봉사활동' 이어가

WE♡U

by 예쁜오드리 2021. 12. 3. 17:32

본문

 

장길자 국제위러브유 회장, 생태계 복원 위한

'2021 미국 클린월드 환경정화 봉사활동'  이어가

 

지속가능한 도시와 주거지, 환경보전 활동을 펼친 미국지부 회원들이

지속적으로 클린월드운동을 전개하며 환경오염에 맞서다

 

장길자 국제위러브유 회장, 워싱턴디시 옥슨런 공원 정화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유엔 생태계 복원 10년 선언에 뜻을 함께하며

재단법인 국제위러브유(회장 장길자) 미국 회원들이 곳곳의 거리와 

공원을 정화했습니다.

같은 목적으로 클린월드 환경정화 봉사활동을 이어갔습니다.

팬데믹 시대 가속화된 환경오염에 맞서며 무너져가는 지구 생태계를

복원하는 데 더욱 힘을 모으기로 한 것입니다.

 

7월11일 뉴저지.뉴욕.오클라호마.유타주 회원들이 4개 지역의 거리와 

공원을 청소했고, 다음 날에는 플로리다주 회원들이 1곳에서 정화활동을 

벌였습니다.

18일에는 일리노이.펜실베이니아.뉴멕시코.텍사스.루이지애나주 회원들이

5곳에서, 25일에는 콜로라도.와이오밍,조지아 등 10개 주 회원들이

6곳에서 환경오염을 막기 위한 정화활동을 펼쳤습니다.

7월 한 달 동안 18개 주, 38개 지역 1,200여 명의 회원들이 동참했고,

16곳의 공원과 거리 등을 정화해 8톤이 훨씬 넘는 어마어마한 양의 

쓰레기를 수거했습니다.

 

 

미국을 아름답게 만들기 위한 장길자회장 위러브유의 노력에 박수를

 

 

햇볕이 쨍쟁 내리쬐는 날도, 소나기가 내리는 궂은 날씨도 아랑곳없이

회원들이 열심히 봉사활동에 전념하자 길을 지나가던 시민들과

주택가주민들이 응원을 보내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11일 뉴욕 브로드웨이와 밀스 거리에서 회원들이 풀.나무.종이 등이

뒤엉킨 쓰레기를 정리할 때는 주민들이 집에서 나와 지켜보며 진심 어린 얼굴로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25일 조지아주 오스텔 동서커넥터 주변 오스텔.힉스.플로이드길을 

청소할 때는 운전을 하던 주민들이 감사의 뜻으로 경적을 울리고

손을 흔들며 정화활동을 열렬히 지지했습니다.

 

같은 날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앨버말길을 정화할 때도 더위 속에

봉사하는 회원들을 위해 주민들이 물과 다과를 건네며 격려의 말로 힘을 줬습니다.

 

장길자회장 위러브유,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말러리 놀이터 정화

장길자 회장 위러브유,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하람비·알몬트 공원 정화


25일 보스턴의 하람비·알몬트 공원을 정화할 때는 하루 종일 거센 소나기가 내렸습니다 

그쳤다를 반복했다. 그런데 누구 하나 날씨에 동요하지 않고 공원을 정화하는 데만 집중하자 

그날 함께한 매사추세츠주 하원의원과 주정부 관계자들이 무척 놀라워했습니다. 

한 하원의원은 “이처럼 중요한 활동은 전 세계에서 계속돼야 한다”며 “봉사자들에게 그저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 이렇게 와서 지역 정화를 위해 노력해 줘서 감사하다”고 했습니다.

장길자 위러브유,뉴저지주 베이온 198웨스트 25번길 정화


위러브유 회원들은 환경을 정화하며 생태계를 복원하는 일에 마음을 담아 임했을 뿐인데, 

이웃들이 감사하다고 말하고 클린월드운동에 많은 지지를 해줘서 더 힘이 났다“며

거리를 정화하는 작은 일이지만 멈추지 않고 계속한다면 지구 생태계에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했습니다.

회원들은 늘 그랬던 것처럼 누가 알아주든 그렇지 않든 언제 어디서나,

지구를 위하는 일을 묵묵히 해나갈 것입니다.

7월 클린월드운동을 통해 길가, 공원과 그 주변 하천, 주택가 등지에서 

각종 플라스틱과, 자동차 부품, 건축자재, 전기제품, 자전거, 생활용품 쓰레기 등이

 대거 수거됐습니다. 

이달 지구 생태계가 조금은 복원되지 않았을까 하는 기대를 가져봅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